수족구병 유행시기, 위생 수칙으로 건강하게 보내요!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월부터 증가,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김원창 | 기사입력 2024/05/24 [20:03]

수족구병 유행시기, 위생 수칙으로 건강하게 보내요!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월부터 증가,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김원창 | 입력 : 2024/05/24 [20:03]

 


통영시(시장 천영기)는 최근 영유아(0~6)가 있는 가정 및 보육시설에서 발생하는 수족구병에 대한 개인 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이름처럼 손, , 입안에 물집이 생기는 비교적 흔한 급성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침, 가래,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한 비말감염, 피부 물집에 직접 접촉 또는 환자가 만진 오염된 물건을 만져서 전염되는 경우도 많아 5세 이하의 영유아를 중심으로 발생하는 특징을 보이며,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월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하여 6~9월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수족구병에 걸리면 처음 2~3일 동안 발열, 식욕부진 등으로 시작해 증상이 심해지고, , 발에 수포성 발진 등 피부병변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3~4일이 지나면 호전되고 대부분 7~10일 이후 치유되는데, 증상 발생 후 1주일 동안은 전염력이 매우 강하다.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장난감, 놀이기구 등 손이 닿는 집기의 소독관리를 철저히 하고,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 예방 수칙을 잘 지키도록 교육하고, 수족구에 걸린 영유아는 전염력이 강한 특성으로 인해 회복될 때까지 어린이집 등의 등원을 자제해야한다.

 

통영시 보건소장(소장 김영재)수족구병은 아직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며, 특히 영유아 보육시설에서는 올바른 손씻기 및 물품 소독 등 예방수칙 준수해 줄 것을 당부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