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를 배경으로 은하수 아래에서 펼쳐지는 야간공연 진행

강미정 | 입력 : 2022/12/01 [16:32]

 

 

()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이사장 천영기)은 오는 123일과 10일 양일에 걸쳐 통영 삼도수군통제영 백화당에서 미리내의 벗, ‘통영 세병관야간 공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문화재 문턱은 낮게, 프로그램 품격은 높게, 국민 행복은 크게라는 슬로건을 걸고, 남녀노소 누구나 우리의 역사와 전통을 배우고 즐길 수 있도록 각 지역의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그 안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와 의미들을 담아낸 문화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6년차를 맞이하는 생생문화재 통영 이순신학교 프로그램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유적지를 답사하고, 문화유산에 남겨져 있는 이순신 장군의 얼을 되새기는 기회를 제공하여 관광객과 지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으며, 2019년부터는 야간형 프로그램 미리내의 벗, ‘통영 세병관을 기획ㆍ운영하여 문화재의 숨겨진 진면목을 이끌어 내기도 하였다.

 


이번 미리내의 벗, ‘통영 세병관에서는 사적 통영 삼도수군통제영 백화당을 무대로 하여 3일에는 경남첼리스타 앙상블의 첼로, 피아노, 퍼쿠션, 우쿨렐레 앙상블 연주와 브이브라스의 금관 오중주 공연, 소프라노(백향미)와 베이스(남용현)의 성악 공연이 진행된다. 10일에는 브이브라스의 금관 오중주 공연, 소프라노(백향미)와 테너(김화수)의 성악 공연, 경남프리모앙상블의 남성중창단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류태수 대표이사는 연말을 맞이하여 클래식 공연을 문화재에서 진행함으로써 기존의 딱딱하고 어려운 전통문화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친근하고 익숙한 문화재로 통영시민과 관광객에게 다가가는 기회가 되고자 한다. 많은 관심과 방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생생문화재-미리내의 벗, ‘통영 세병관공연 일정과 내용은 ()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