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자동차 운행제한

김민성 | 입력 : 2022/11/23 [14:17]

 



 

경상남도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발령일 다음 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 제한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 당일 0~16시 평균 50/㎥ 초과 및 익일 50/㎥ 초과,

     4개 시·군 이상 주의보(75/이상경보(150/이상발령 및 익일 50/㎥ 초과

    익일 75/㎥ 초과 중 하나 이상 조건 충족 시 비상저감조치 발령

 

운행 제한 단속은 기존 창원진주김해양산 4개 시에서 올해부터는 통영사천밀양거제 등 도내 8개 시 전역으로 확대 시행되며주요 도로에 설치된 운행 제한 단속 카메라(108개 지점, 130)를 통해 단속이 이루어지고 토일요일 및 공휴일에는 실시하지 않는다.

 

이를 위반할 경우 1일 1회 10만 원(최초 적발지에서 부과)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긴급·장애인·국가유공자·영업용 및 저공해 조치 완료 차량 등은 단속 대상에서 제외된다.

 

저공해 조치 신청 차량은 2022년 12월까지저감장치 미개발 및 장착 불가 차량은 2023년 12월까지 과태료 부과가 한시적으로 유예되며배출가스 등급은 자동차 배출가스 누리집(www.emissiongrade.or.kr) 또는 문의전화(1833-7435)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특히수도권(서울인천경기및 부산·대구는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제4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상시 운행 제한을 시행할 예정이며이를 위반하는 경우 과태료가 부과되니 해당 지역을 운행하고자 하는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6대 특광역시 중 부산·대구를 제외한 광주·대전·울산·세종시의 경우는 올해 시범 실시하고, 2023년 12월부터는 전면 시행 예정이며 향후 도 단위 지역으로 점차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운행 제한 단속은 미세먼지 주요 배출원인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전국적으로 시행되며미세먼지 배출이 저감되어 지역 대기환경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현재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자동차에 대하여 조기 폐차 지원 및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으니 저공해 미조치 자동차 소유주분들은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운행 제한 유예대상 차량 및 기간 등은 시도별로 다소 차이가 있으므로 해당 지역을 운행하고자 하는 경우 미리 그 지역의 단속기준을 확인해야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