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행동하면, 섬은 노래가 됩니다."

강미정 | 기사입력 2021/10/08 [15:18]

"행동하면, 섬은 노래가 됩니다."

강미정 | 입력 : 2021/10/08 [15:18]

 


“2021 뿔난섬 음악제가 통영시 사량면 사량도, 수우도, 추도 일대에서 오는 1022-24, 1029-312회에 걸쳐 진행된다.

“2021 뿔난섬 음악제는 이미 지난 6섬마을 영화제를 통해 통영의 섬과 섬 주민들을 알린바 있는 통영섬지니협의체와 섬중심 공정여행사 삼인행이 만드는 두 번째 섬 축제이다.

사회적기업(예비)이기도 한 삼인행은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살아갈 방법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이번 공연은, 해양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섬의 곳곳을 다니며 환경을 노래하고 섬 쓰레기를 청소 할 예정이다.”,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통영 사량도 일대는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통영의 대표적인 관광지이다보니, 쓰레기와 해양오염이 늘 문제였다. 이를, 외부인들에게 알리고 주민 스스로가 경각심을 갖기 위해 플라스틱 없는 섬을 의미하는 Plastic no’n seom(=뿔난섬)을 노래한다.

통영섬지니협의체와 삼인행은 섬마을영화제와 더불어 뿔난섬음악제를 섬 주민과 자연 자원의 가치를 알리고 수호하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예정이다.

이번 음악제는 자연을 노래하는 아이들 <개똥이>를 시작으로, 사량면 일대의 섬을 돌며 크고 작은 무대에서 기후 위기를 걱정하는 뮤지션들이 공연을 갖는다.

통영섬지니협의체는 코로나19 상황의 안전을 위해 사전 신청자에 한해 행사에 참여 할 수 있으며, 방역수칙을 따르지 않을 경우 행사 참여에 제한을 두겠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 했다.

문의/삼인행 055-649-326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